티스토리 뷰

사망 원인 중 암 다음으로 많은 게 바로 심정지인데요. 심정지는 발생 후 4분이 경과하면 뇌손상이 시작되고, 10분이 경과하면 뇌사 상태에 이르게 된다고 합니다. 따라서 심정지 환자 100명 중 4명만이 병원에서 소생해 퇴원할 정도, 그만큼 사망률이 높아지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뇌손상이 시작되는 4분 이내 즉 발견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면 생존률 또한 높아질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지요.

 

그런데 예측할 수 없는 심정지의 60~80%는 가정, 직장, 길거리 등 의료시설 의외의 장소에서 발생한다고 하니 심정지의 첫 목격자는 주로 가족이나 동료, 행인 등 일반인이 될 수밖에 없어 재빠른 대처를 할 수 없는 경우들이 많은데요.

 

따라서 심폐소생술을 미리 익혀둔다면 우리의 가족, 친구, 이웃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럼 심폐소생술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어요.

 

심폐소생술 방법, 순서

 

1. 환자를 바로 눕힌 후 의식이 있는지 반응을 알아보고 호흡을 확인합니다.

 

2. 주변인 중 한 사람을 지목하여 119에 신고를 요청하는 등 구조 요청을 합니다.

 

3. 양손을 깍지 낀 상태로 손바닥 아랫부분을 양쪽 젖꼭지 부위를 잇는 선의 정중앙, 즉 갈비뼈 중간에 대고 팔을 곧게 편 채 체중을 실어서 가슴 약간 아래 부위를 분당 100회 정도의 속도로 30회 정도 압박합니다.

 

4. 그리고 인공호흡을 하는데요. 방법은 한손으로 환자의 턱을 들어올리고 다른 한손으로 머리를 뒤로 젖혀 기도를 열고 머리 젖힌 손의 엄지와 검지로 코를 막은 뒤 환자의 입에 숨을 가슴이 부풀어 오를 정도로 2회 불어넣습니다. 이렇게 119 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을 반복합니다.

 

 

자동 제세동기가 있다면 사용법, 작동 방법, 순서는?

 

1.자동 제세동기는 환자의 심전도를 판독하고 자동으로 심폐재생술을 해주는 기계로 먼저 전원을 켭니다.

 

2. 패드를 가슴에 부착하는데요. 패치 부착 위치는 쇄골 아래쪽에 패드 하나를 부착하고 다른 패드는 왼쪽 유두 바깥쪽 아래의 겨드랑이 중앙선에 부착합니다.그리고 패드에 연결된 선을 기계에 꽂습니다,

 

3. 기계에서 자동으로 심장리듬 분석 중이라는 말이 나오면서 심장 리듬을 분석합니다.

 

4. 제세동이 필요하다면 제세동기 버튼을 누르라는 메시지가 나오는데요. 이때 제세동 버튼을 누르면 전기충격이 가해집니다.

 

 

응급상황시 법적 책임, 응급 구조시 생길 수 있는 법적 분쟁

 

심정지 환자를 도와야 할 의무가 있는 사람은?

 

가족, 친구, 동호회 등 환자와 친밀관계가 있을 시 의무가 발생하는데요. 만약 환자를 도와주지 않고 고의로 방치해서 사망한 경우 살인방조죄에 해당하여 5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취할 수 있고, 고의가 아니더라도 과실 치사 방조죄에 해당하여 2년 이하의 징역을 처벌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심폐소생술로 구한 응급환자 측으로부터 과도한 응급처치라며 보상을 요구받는다면?

 

실제 과거에는 응급환자를 돕다 사고로 피해를 줬을 경우 선의의 대상이 가해자가 되어 법적 공방을 벌이는 경우가 발생하였는데요. 이런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면책 조항이 생겼습니다.

 

2008년 일명 '선한 사마리아인의 법'이 도입이 되었는데,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5조에 의하면 '생명이 위급한 응급환자에게 의료 종사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응급조치로 인해서 발생한 재산상 손해 또는 사망이나 상해에 대해서 고의나 중과실이 아닌 경우 법적 책임을 지지 않는다. 단지 사망의 경우 형사책임을 감경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심정지 환자를 발견했을 경우 전문적인 자격이 없기에 오히려 해가 되지는 않을까 싶어 선뜻 나서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을 때 정확한 심폐소생술이 아니더라도 가슴에 자극이나 강한 압박을 주는 것만으로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어쨌든 심폐소생술을 정확히 익혀 시행한다면 환자의 생존확률은 높아지겠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