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리산의 고장, 경남 산청에 갔을 때

저녁을 먹기 위해 맛집이 어디 있을까 하고 먹거리를 고민하다가 갔던 곳은

산청군 신안면 하정리, 원지에 있는 맛집, 타짜 장병윤 셰프의 홍두깨 오리하우스에요.

 

 

산청 타짜 홍두깨 식당은 영화 '타짜'의 실제 모델이자

KBS '인간극장-나는 타짜였다' 편에 출연한 장병윤씨가 직접 운영하는 식당인데요.

 

오리고기 전문점으로 오리요리 45,000원, 오리불고기 38,000원,

어탕국수 7,000원 등을 판매하고 있어요.

저희는 오리불고기를 주문하였답니다.

 

 

 

먼저 밑반찬, 장아찌이고요.

 

 

 

백김치

 

 

 

양파 절임

 

 

 

소스에요.

 

 

 

싱싱한 쌈야채들, 직접 키운 야채들이라고 합니다.

 

 

 

부추, 팽이버섯 등 야채가 곁들여진 오리고기,

고기는 얇게 슬라이스 되어 있답니다.

 

 

 

불판에 지글지글 굽기 시작합니다.

 

 

 

고기가 얇게 썰어져서인지 금방 익네요. 다 구워진 상태에요.

 

 

 

구운 오리고기를 마늘에 쌈장 곁들여 쌈을 싸서 먹어도 되고요.

 

 

 

달콤한 양파채 절임과 함께 먹어도 맛있네요.

 

 

 

빨간 소스와 곁들여 먹어도 맛있고요.

 

 

 

오리고기를 다 먹은 뒤 들깨수제비도 시켰는데요.

전에는 들깨수제비도 독립 메뉴로 팔았다고 하는데

이제는 고기를 시켜야 주문을 해서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보기만 해도 고소해 보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국물 먼저 맛보니 고소함이 가득하네요.

 

 

 

게다가 밀가루 수제비가 두껍지 않고 얇아 부드러우면서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이렇게 해서 오리 불고기와 들깨 수제비를 맛보았는데요.

오리불고기, 자칫하면 느끼할 수 있지만 채소와 곁들여 먹어서인지

전혀 느끼하지 않고 담백한 맛, 질기지도 않고 맛있게 먹었어요.

 

들깨수제비 역시 별미로 먹으니 건강해지는 느낌이 드는 것 같네요.

일단 만족할 만한 맛이었던 것 같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