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산정호수 둘레길을 걷고 나니 배도 출출, 그래서 점심을 먹어야겠기에 어디에서 뭐를 먹을까 고민했는데요. 포천까지 왔으니 이동갈비 안 먹고 가면 섭섭할 것 같아 이동갈비를 먹기로 했어요.

 

메뉴를 정하고 나니 주위에 이동갈비집이 많아 또 어디에서 먹어야 될지가 고민되었는데요. 그렇게 고민하다가 포천 이동갈비 맛집이 어딜까 이리저리 검색 끝에 이동 궁전 갈비집을 선택하였답니다.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도평리에 위치한 이동궁전갈비에요.

 

 

 

꽤 규모가 큰 듯합니다. 시원한 분수대도 보이네요.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도 있고, 식당이 아니라 마치 공원에 온 듯한 기분이 듭니다.

 

 

 

이리저리 더 둘러보고 싶었지만 배가 너무 고파 곧장 식당으로,

정면에 있는 건물이니 여기가 본관이겠죠.

 

 

 

식당 내부에요. 자리에 앉아 주문했는데요. 메뉴는 간단해요. 양념갈비와 생갈비 중 선택하면 되는데 저희 일행은 양념갈비로 주문했답니다.

 

참고로 포천 이동 궁전 갈비, 양념갈비 가격은 1인분이 6대 450g인데 26,000원이고요. 생갈비는 1인분에 5대 350g에 26,000원이에요.

 

 

 

어쨌든 달궈진 숯이 들어오고 양념에 재워진 고기가 왔습니다. 요게 3인분입니다.

 

 

 

이동갈비란 갈비와 갈비의 나머지살을 이쑤씨개에 꼽아서 연결하여 만드는 방식을 말하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는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에서 처음 시작되었고, 그 지역명을 따서 이동갈비라는 명칭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그럼 이제 곁들이 반찬들 하나씩 보겠습니다. 먼저 묵무침이에요.

 

 

 

도토리의 진한 맛은 느껴지지는 않지만 나름 쫀득한 식감에 양념과 어우러지니 맛있네요.

 

 

 

시래기 된장무침, 시래기가 푹 삶겨져 질기지 않고 된장과 어우러져 구수한 것 같아요.

 

 

 

오이 장아찌인데요. 장아찌라 많이 짭니다.

 

 

 

달콤한 샐러드에요.

 

 

 

무 김치국, 사이다 맛이 나면서 너무 달아요.

 

 

 

역시 달콤한 무쌈입니다.

 

 

 

달콤한 소스에 양배추, 소스에는 겨자가 곁들여져 있어 톡 쏘는 맛을 느낄 수 있어요.

 

 

 

쌈장이고요.

 

 

 

생마늘이에요.

 

 

 

쌈을 싸서 먹을 수 있는 상추에요.

 

 

 

이건 양파절임입니다.

 

 

 

불판에 올려놓은 갈비는 익어가는 중~

 

 

 

가위로 잘라주고요. 익을 때까지 뒤집어가며 굽습니다.

 

 

 

잘 익은 고기 한 점입니다.

 

 

 

양배추절임과 곁들여도 먹고요.

 

 

 

상추에 싸서 한입에 쏙 넣어 먹기도~

 

 

 

새콤달콤한 무쌈에 곁들여 먹어도 맛있지요.

 

 

 

공기밥도 시켰습니다. 한 공기 가격은 1,000원이에요.

 

 

 

된장찌개는 2,000원입니다.

 

 

 

된장찌개가 감칠맛 나면서 구수하니 맛있네요. 밥에 넣고 쓱쓱 비벼 먹었습니다.

 

 

 

마지막 남은 고기 한점까지 먹고 식사를 마쳤습니다. 이동궁전갈비 양념갈비의 달콤한 양념 맛도 괜찮은 것 같고요. 고기는 얇으면서 질기지 않아 어르신들이 먹기에도 무난할 것 같아요. 아무튼 배가 고파서인지 맛있게 잘 먹은 것 같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 이동궁전갈비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