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랍스터, 먹고 싶은 음식이긴 하지만 가격이 부담스러워 평소에 감히 사 먹을 엄두도 내지 못했는데요. 저번 달에 큰 맘 먹고 사 먹게 되었어요. 부천 중동 랍스타 바닷가재 맛집, 퀸즈랍스터에서 먹었답니다.

 

 

퀸즈랍스터는 부천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중동 리첸시아 주상복합아파트 B동 지하 1층에 위치한 바닷가재(로브스터) 전문 레스토랑이에요. 식당 입구입니다.

 

 

 

안으로 들어서니 조명은 약간 어두운 편이고요. 맥주바나 와인바 같기도 하네요.

 

 

 

더 안으로 들어가면 홀이 있는 것 같은데요. 저희는 룸으로 안내받았답니다. 바로 찾아간 건 아니고요. 미리 예약을 하고 갔었어요. 그리고 주문한 메뉴는 양념구이이고요. 소스는 골드, 버터, 칠리, 치즈 네 가지 중 골드로 했어요.

 

 

 

먼저 물 한 잔 마셔주고요.

 

 

 

식전빵이 나왔어요. 바삭한 마늘 바게트에요.

 

 

 

올리브오일소스에 찍어 먹었습니다.

 

 

 

다음은 스프에요.

 

 

 

고소하고 부드러운 맛

 

 

 

그리고 그린 샐러드에요.

 

 

 

새싹, 양상추, 방울토마토 등 각종 야채가 곁들여져 있는 샐러드, 왠지 신선함이 느껴지죠.

 

 

 

다음으로 에피타이저에요. 조그만 컵에 담겨져 있는데요.

 

 

 

튀김이랑, 새싹 등에 소스가 약간 곁들여져 있네요.

 

 

 

드디어 메인 요리 바닷가재 양념구이가 나왔습니다.

 

 

 

랍스타 양념소스 구이는 600g(S) 1인분의 경우 5만원이고요. 700g(M) 1인분은 6만 원, 800g(L)은 7만원인데요. 이건 700g, 중간 사이즈입니다. 제법 양이 그득한 게 많아 보이네요.

 

 

 

양념구이라 윗부분이 조금 탄 듯하긴 하네요.

 

 

 

골드소스 양념구이, 양념이 배여 맛있네요.

 

 

 

두툼한 다리살입니다.

 

 

 

다리살은 양념구이 맛이 아닙니다.

 

 

 

다른 양념소스로는 먹어보지 않아 맛 비교는 할 수 없지만 골드소스가 제일 많이 찾는다니 아마도 맛이 제일 낫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개인적으로 골드 소스 괜찮은 듯합니다.

 

 

 

그렇게 바닷가재살 속살을 파서 다 먹었어요.

 

 

 

마지막으로 밥이 나왔습니다. 볶음밥이에요.

 

 

 

조금 심심한 맛의 볶음밥이네요.

 

 

 

미역국입니다.

 

 

 

식당에는 한결같이 미역국 맛은 왜이리도 같은지,

국물이 우러나온 맛이 아닌 조미료 맛이라 별로네요.

 

 

 

김치입니다. 김치는 제가 맛을 보지 않았는데요.

아주 시다고 합니다. 충분히 익힌 김치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해서 퀸즈랍스터 바닷가재 양념구이 코스를 다 먹었습니다. 랍스터 그 자체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살아있는 로브스터로 조리해서인지 살이 쫄깃거리는 게 식감이 좋고, 부드러운 맛이라 술술 잘 넘어가네요.

 

 

 

바닷가재 전문점 퀸즈랍스타, 부천에서 가족외식이나 모임하기에 괜찮은 것 같아요. 조금 부담스러운 가격이긴 하나 기념일에 한 번쯤 즐기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네요. 하지만 서민인 저로서는 자주 먹으면 집안 기둥 뿌리 뽑혀질 것 같긴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