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입맛 없을 때 각종 채소쌈에 쌈장 곁들여 싸 먹으면 입맛이 돌기도 하지요. 그래서 상추에 싸먹을려고 쌈장을 만들었는데요. 상추는 이미 다 먹었고, 쌈장은 남은 상태라 그 쌈장을 볶음밥 양념장으로 한 번 써봤어요.

 

 

 

쌈장 볶음밥이에요. 만들기 과정 보겠어요.

 

 

 

 

볶음밥 맛있게 만드는 법, 쌈장 볶음밥 레시피

 

♣재료

식은밥, 대파, 당근, 미니새송이버섯, 계란, 쌈장, 식용유

 

 

먼저 볶음밥에 쓰일 재료를 준비해야 되겠지요.

볶음밥은 재료 잘게 썰기가 은근히 귀찮더라고요. 아무튼 대파 썰어놓고요.

 

 

 

당근도 잘게 썰었습니다.

 

 

 

미니 새송이버섯 사다 놓은 게 있어 그것도 썰어 놓았어요.

 

 

 

달걀 풀어놨어요.

 

 

 

먼저 팬에 기름 두르고 달걀 먼저 익혀서 한쪽으로 밀어 놓고요.

 

 

 

약간의 기름을 보충하여 썰어놓은 대파 볶아요.

 

 

 

대파향이 솔솔 올라오면 당근 넣어 볶습니다.

 

 

 

다음 새송이버섯 넣어 볶아요.

 

 

 

그리고 냉장고에 둔 식은밥을 넣어 덩어리진 밥을 펴주고요.

 

 

 

볶음밥에 쌈장을 넣어요. 된장쌈장인데요. 멸치다시마육수에 된장 풀고, 쇠고기 잘게 썬 것과 마른 표고버섯 불려 역시 잘게 썰어 한데 넣어 끓여주다가 국물이 졸여 되직해지면 다진 대파, 다진 마늘, 그리고 풋고추 송송 썰어 넣어 한소끔 끓여준 것입니다.

 

 

 

어쨌든 쌈장을 간에 맞게 넣어 함께 볶아주면 됩니다.

 

 

 

이렇게 해서 쌈장을 넣어 볶은 밥이 완성되었습니다.

 

 

 

된장쌈장의 구수함과 감칠맛이 곁들여져 맛있는 볶음밥인데요. 볶음밥은 아무래도 기름에 볶은지라 조금 느끼할 수 있지요. 하지만 쌈장이 더해지니 느끼함도 덜하고 더 맛있는 것 같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