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주말에 마땅히 점심으로 먹을 것도 없고 해 볶음밥을 해먹었어요. 볶음밥은 반찬 없을 때 손쉽게 해먹을 수 있는, 간단하게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메뉴로 특별한 재료가 없어도 집에 있는 이것저것 자투리 재료 섞어 볶아 먹으면 되니 좋은 것 같아요.

 

김치를 넣으면 김치볶음밥, 각종 야채를 넣으면 야채볶음밥 등 넣는 재료에 따라 맛도 다른 볶음밥, 입맛 없을 때 그나마 그럭저럭 먹을 수 있는 음식이지요. 그럼 볶음밥 만들기 과정 포스팅 하겠어요.

 

 

 

 

볶음밥 맛있게 만드는 법

 

재료

밥 2공기

대파 1대, 당근 반 개, 달걀 3개, 느타리버섯 반 줌, 게맛살 3조각, 무김치 반 줌

굴소스 1스푼, 소금, 후춧가루, 식용유

 

 

 

먼저 재료 준비해야 되겠지요. 볶음밥은 다 좋은데 재료를 잘게 썰어야 되니 그게 좀 번거롭습니다. 어쨌든 집에 있는 재료들 중 대파 썰어 놓았고요. 당근도 잘게 썰었습니다.

 

 

 

게맛살과 느타리버섯 썰어 놓았고요, 무김치도 썰어 놓았습니다.

 

 

 

그리고 달걀은 따로 스크램블 에그 만드는 것처럼 부쳐 놓았어요.

 

 

 

팬에 식용유 두르고 먼저 대파 볶아요. 이 대파는 집밥 백선생 이유로 제가 볶음밥에 꼭 넣는 재료 중의 하나인데요. 처음에 파기름을 내면 볶음밥에 파향이 나면서 느끼함도 덜하고 좋은 것 같더라고요.

 

 

 

그리고 당근 넣어 약간 볶다가 버섯 넣은 뒤 

채소에도 간이 배이게 소금 넣어 함께 볶아줍니다.

 

 

 

다음에 무김치 썰어놓은 것도 넣고 게맛살도 넣어 함께 볶아주어요.

 

 

 

다음 달걀 따로 부쳐 놓은 것 넣고요. 밥도 넣어 함께 볶았어요.

 

 

 

굴소스 넣고 모자르는 간은 소금으로 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볶음밥이 완성되었습니다. 볶음밥에 양파는 넣지 않았어요. 예전에는 양파를 꼭 넣었는데, 백선생 백종원의 볶음밥 레시피에는 양파를 넣지 않더라고요.

 

마리텔에서 볶음밥에 양파를 넣으면 하수라고 했던 것 같아요. 화력이 세면 상관없지만 집에서 약한 불에 조리를 할 때에는 양파에서 수분이 빠져나와 볶음밥이 질척거리겠지요.

 

 

 

어쨌든 볶음밥을 할 때에는 질척거리지 않게 바싹 볶아주는 것이 포인트인 것 같아요. 팬바닥이 눌을 정도로 볶아주어야 맛있더라고요. 이상 볶음밥 만들기였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