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번에 마부침개 만들고 남은 마 토막이 있었는데요. 요건 열에 익히지 않고 생마로 씹어 먹을까 했는데 뮤신이라는 콧물처럼 나오는 끈적한 점액이 좋은 성분이라고 하지만 그 자체로 먹기는 조금 거북스럽더라고요.

 

그럴 때는 갈아 먹으면 쉽게 먹을 수 있지요. 요구르트 넣어 주스로 많이들 먹는데, 이번에 사과와 함께 갈기로, 주스 형태로 먹기보다 걸쭉하게 떠먹을 수 있게 만들었어요.

 

 

마사과주스 만들기

 

 

마 토막이고요.

 

 

 

사과도 씻어 껍질 벗겨 잘라 놓았습니다.

 

 

 

일반 믹서에 넣으면 물을 비롯한 액체가 첨가되어야 잘 갈아지지요. 그렇지 않으면 계속 헛돌기만 하는데요. 예전에 믹서기가 헛돌고 있는데 계속 작동시켜 결국 기계가 탔는지 연기가 나고 탄 냄새가 나 못 쓰게 된 경험이 있어 요즘에는 헛돌기 시작하면 바로 멈춥니다. 요즘 성능 좋은 믹서기는 물 없이도 잘 갈아지지만...

 

어쨌든 성능 좋은 믹서기가 없다면 다지기나 분쇄기에 넣어 갈면 물없이도 잘 갈릴 수 있어 다지기 겸 분쇄기에 사과도 넣고 마도 갈기 쉽게 잘라 넣었습니다. 그리고 갈아주었습니다.

 

 

 

걸쭉한 마사과쥬스, 사과마 믹스가 완성되었습니다.

 

 

 

숟가락으로 떠먹으면 되는데요.

사과 양이 많아서인지 마 맛은 거의 안 나고,

사과맛이 많이 나는 마사과 믹스, 달콤하니 맛있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