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를 품은 달 7회, 본격적인 성인 연기에 우려했던 실망감이~

드디어 성인 연기자들의 본격적인 연기를 볼 수 있었던 해를 품은 달 7회. 특히나 극 중 허연우 역의 한가인 연기에 대해 많이 우려하고 있었던 터라 그런 걱정을 한 번에 날릴 수 있는 그녀의 발전된 연기를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기대만큼 못 미치는 한가인의 연기는 드라마의 재미마저 반감시켰습니다.


훤이 어가행차에 나섰을 때 연우는 이훤(김수현)의 얼굴을 보고 까닭모를 눈물을 흘렸고, 어렴풋이 떠오르는 기억들, 하지만 연우는 그 기억들을 단지 신기가 발동한 것으로 생각하여 지나쳐 버렸습니다. 그리고 운과 함께 잠행을 나섰다가 길을 잃고 헤매는 훤을 연우가 집으로 안내했고, 드디어 두 사람은 재회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의 운명적인 만남은 아역 때의 훤과 연우와의 애틋하고 절절한 감정을 기억한다면 분명 비록 그들이 서로의 존재를 미처 깨닫지 못하더라도 그 감정 표현에 있어서 좀 더 시청자들에게 그 어떤 울림을 주었어야 마땅할 텐데요. 그저 대면대면한 느낌은 극의 감동을 주기 보다는 지루함 마저 주더군요.


두 사람이 서로 마주한 첫 씬이 이렇게 허무하게 그려질 지는 정말 상상을 하지 않았었는데요. 물론 한가인의 연기력도 문제이겠지만 일단 처음부터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극의 몰입도를 떨어뜨리게 만드는 것 같네요.

한편 대왕대비 윤씨(김영애)는 보경과 함께 있으면 몸이 아픈 이훤을 위해 무녀 장녹영(전미선)을 궁으로 데려오라고 명령하였는데 이를 거절한 녹영 대신 녹용의 신딸인 연우, 아니 이제 새롭게 얻게 된 이름 월(한가인)을 납치하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8회에서는 월이 훤을 위해 인간부적이라고 불리는 액받이 무녀로 입궁하게 되고 둘의 로맨스가 펼쳐질 예정인 것 같습니다. 한가인의 연기력 논란에 떠들썩하기는 하지만 앞으로 한회 한회가 거듭되면서 극의 몰입도는 강해지고 그녀의 연기력도 나아질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역들의 명품 연기에 비해 조금은 실망스럽지만 이것도 두 주인공의 나이 차이, 한가인의 연기력 부족이라는 선입견이 더더욱 극의 감동을 반감시키지 않았을까 생각되네요. 일단 선입견부터 버리면 좀 더 작품을 감동 있고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