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휴가철이라 해변으로 산으로 떠나시는 분 많이 계시는데 그 어느 때보다 자외선이 강한 시기라 햇빛으로 인한 눈부심을 막기 위해 또는 멋내기용으로 선글라스를 많이 착용을 합니다. 이러한 선글라스는 유해광선을 차단하여 눈의 피로를 덜고 눈병을 예방해 주는 보안경으로 단순한 멋내기용으로 생각하면 잘못된 생각입니다.

간혹 선글라스를 색깔이나 디자인만 보고 고르는 사람이 있는데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선글라스 가운데는 본래의 기능을 제대로 못하거나 오히려 잘못된 선글라스 착용으로 눈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강한 자외선은 눈에 치명적


눈에 좋은 선글라스라면 자외선 차단은 물론이고 눈부심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가시광선도 차단해야 하는데. 따라서  UV A, B, C를 차단할 수 있는 코팅렌즈가 필수적입니다. 하지만 가시광선 차단 정도가 심하면 운전할 때 어두우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또한 강한 자외선은 눈의 여러가지 질환을 일으킬 수도 있는데 눈이 자외선에 노출되어 생기는 가장 흔한 질환이 광각막염입니다. 각막의 상피세포가 손상돼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겨울철에 스키장 다녀온 후나 여름철 피서 후에 가끔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죠.

그리고 지속적으로 눈을 자외선에 노출시킬 경우 수정체에 자외선 장해가 누적되어 백내장이 올 수도 있으며 실명에까지도 이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장시간 햇빛에 노출될 때는 눈을 보호하기 위해 선글라스를 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선글라스 꼼꼼히 고르는 것이 중요


그럼 선글라스 고르는 방법에 대해 알아봅시다.

먼저 렌즈의 크기는 적당해야 주위에서 들어오는 자외선을 막을 수 있으므로 너무 작은 선글라스는 피하는 것이 좋죠. 일반 안경보다는 약간 큰 것을 골라 밀착되게 쓰면 옆으로 침투하는 자외선도 어느 정도 막을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도수를 넣은 선글라스는 렌즈가 크면 상이 일그러져 보일 수 있으므로 되도록 작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면 선글라스의 색깔은 어떤 것이 좋을까요?

우리는 시중에서 다양한 색깔의 선글라스를 접할 수가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대체로 회색, 녹색, 갈색 등이 좋습니다. 그리고 색이 짙다고 자외선 차단효과가 큰 것은 아니고 오히려 너무 진하면 시야가 흐려져서 좋지 않다는 사실 또한 염두해 두어야 합니다.



그럼 이제 어떤 색깔의 선글라스가 어떤 용도에 맞는 지 알아볼까요?

먼저
녹색은 인체에 가장 민감한 색상으로 자연색에 가까워 시원하고 눈의 피로를 덜어주는데 시내나 해변, 스키장이나 운전할 때 적합합니다.

회색은 색의 왜곡현상을 최소화시켜 모든색을 자연색과 가장 유사하게 볼 수 있게 하여 색의 구별에 지장을 주지 않습니다. 색각 이상자나 운전자나 조종사, 화가 등 강한 빛에 노출되는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그리고
갈색은 잘 흩어지는 청색 빛을 여과시키는 기능이 우수하고 시야를 선명하게 해주어 맑고 깨끗하게 볼 수 있으므로 햇빛이 강렬한 바닷가나 물 속, 스키장에 적합합니다.

마지막으로
황색은 자외선은 흡수하지만 적외선은 흡수하지 않는 색이라 야간이나 흐린 날씨에 운전할 때 목표물을 정확하게 볼 수 있게 합니다.




이처럼 선글라스 고를 때도 크기, 색깔 등 여러 가지를 꼼꼼하게 따져 고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울러 간혹 불량선글라스를 접할 수도 있는데요. 불량선글라스를 구별하는 방법은 선글라스를 눈에서 약간 떨어지게 한 다음, 위아래로 흔들어봐 물체가 일그러져 보인다면 불량품입니다. 그리고 지나치게 값싼 선글라스도 자외선 차단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우므로 우리의 소중한 눈 건강과 관련된 것 만큼 무엇보다 선택함에 신중해야 될 것 같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