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푹푹 찌는 듯한 무더위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루룩. 땀이 많이 나는 계절이다보니 피부 곳곳에 땀띠가 나기 십상입니다. 주로 땀띠는 이마, 목 주위, 팔다리, 겨드랑이 등에서 많이 발생하죠. 이 땀띠는 아기들이 더 잘 생기는데요. 아기들은 어른에 비해 땀샘의 밀도가 높고 표면적당 발한량이 2배 이상이기 때문에 더 잘 생기기는 것입니다.


이런 땀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아이들에게 땀을 잘 흡수시킬 수 있는 면제품의 옷을 입히되 너무 꽉 조이는 옷도 피해야겠죠. 또한 옷이 땀에 젖어 있다면 그대로 두지 말고 옷을 갈아입혀 젖은 상태로 오래 있지 않도록 하며 시원한 물에 자주 씻기는 등 피부 상태를 청결히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럼 땀띠가 난 상태라면 어떻게 하세요?  땀띠에 땀띠분을 듬뿍 발라주는 경우가 많은데요. 땀띠란 땀의 과다분비로 땀샘이 막혀 생기는 것으로 땀의 노폐물을 제거하면 자연히 없어지는 것인데 이 땀띠분을 바르게 되면 땀을 흡수하면서 피부를 말려주기 때문에 바르고 난 후, 처음에는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보송보송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땀띠분이 뭉치면서 땀샘을 막아 도리어 땀띠를 악화시키고 세균도 번식할 수도 있습니다.


아토피 증상이 있거나 피부가 땀띠로 연약해져 있는 상태에서는 파우더 자체가 피부를 더 자극할 수 있으며, 아토피를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땀띠를 낫게 하려다 오히려 2차적인 감염도 생길 수 있으니 일단 땀띠가 났을 때 땀띠분 바르는 걸 삼가해야 되겠죠.



여름은 땀과의 전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땀에 범벅인 경우가 많은데요. 이 땀띠는 어린 아이들만의 문제는 아니며 어른들도 예외는 아닙니다. 특히 오랜시간 앉아서 근무하는 직장인이나 공부하는 학생들도 땀띠 때문에 고생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아무래도 엉덩이를 붙이고 계속 앉아 있으니 땀이 나고 아울러 땀띠가 나기 마련이죠. 이때는 통풍이 잘 되게 자주 일어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어쨌든 모든 병이 그렇듯 예방이 중요한데 무엇보다 땀이 많이 나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할 것 같아요. 그럼 이 무더위에 뽀송뽀송한 피부 유지할 수 있지 않을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