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무더운 날씨에는 뜨끈한 국물보다 시원한 음식이 당깁니다. 국도 냉국이 적당하지요. 물론 이열치열이라고 더운 날씨에 오히려 뜨거운 국물 음식을 먹는 경우도 있지만 밥반찬으로는 뜨거운 음식이 당기지 않을 때도 있어요.

 

그래서 마침 콩나물도 있고 미나리도 있어 콩나물미나리냉국을 끓여 먹어봤습니다. 여름이면 저희 집에서 자주 끓여 먹는 메뉴예요.

 

 

콩나물 냉국 만드는 법, 미나리도 넣어 시원한 여름 국 만들기

 

 

 

재료

콩나물, 미나리, 쪽파, 국간장, 소금, 참기름, 깨소금

 

 

 

손질해서 씻은 콩나물을 냄비에 물 약간 넣어 끓입니다.

냄비 뚜껑을 닫고 끓여야 콩나물 비린내가 나지 않겠지요.

 

 

 

그렇게 삶은 콩나물 꺼내어 식혀 놓아요.

이때 콩나물 삶은 물 버리지 말고 삶은 콩나물과 함께 그대로 식힙니다.

 

 

 

미나리도 씻어 미리 적당한 길이로 자른 뒤 끓는 물에 데칩니다. 미나리는 오래 삶으면 향이 날아가므로 적당히 데쳐주어요.

 

 

 

식은 삶은 콩나물과 데친 미나리 건져서 볼에 넣고요.

콩나물 삶은 물과 미나리 데친 물도 조금 넣어진 상태예요.

 

 

 

다음 간을 하면 되는데 국간장 넣고

 

 

 

고소하게 참기름 넣고요.

 

 

 

깨소금도 넣어 주어요.

 

 

 

여기에 생수를 더해줍니다. 곧바로 시원하게 먹으려면 얼음을 넣어줘도 되겠지요.

 

 

 

그리고 다시 간을 맞춰주면 되는데요. 국간장, 소금으로 간을 맞추어요.

 

 

 

마지막으로 쪽파 잘게 송송 썰어 넣어 섞어줍니다.

 

 

 

이렇게 해서 시원한 콩나물미나리냉국이 완성되었습니다.

 

 

 

여름에 시원하게 먹을 수 있는 국이에요.

콩나물과 미나리의 아삭한 식감도 즐길 수 있어 더 맛있는 국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