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루룩 흐르는, 찌는 듯한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삼복의 첫째 복 초복도 다가오는 걸 보니 이미 한더위에 접어든 것 같습니다.

 

어쨌든 이렇게 무더운 날씨에는 보양식이 생각납니다. 그래서 보양식 하면 가장 보편적으로 떠오르는 삼계탕이나 닭백숙을 먹을까 하면서 맛집을 찾던 중 누룽지 백숙으로 유명한 집 시흥 장수촌에 가게 되었어요.

 

 

 

경기도 시흥시 하우로, 구 주소로는 대야동에 위치한 장수촌이에요. 주소지는 시흥이지만 제가 사는 부천과는 아주 가까워 부천 장수촌이라고 할 수도 있겠어요. 어쨌든 본관도 있고 별관도 있으며, 야외에서도 먹을 수 있게 되어 있더라고요.

 

메뉴는 누룽지 삼계탕 38,000원, 능이오리누룽지가 43,000원, 쟁반막국수가 12,000원, 골뱅이무침이 15,000원, 동동주가 5,000원이에요. 저희는 누룽지 삼계탕을 시켰어요.

 

 

 

먼저 밑반찬으로 무 김치에요. 커다란 그릇에 커다란 무 김치 턱하니 놓여져 있네요.

 

 

 

잘라서 먹으면 되는데요. 일단 맛을 보니 굉장히 짜더군요. 그리고 옆에 파란 감치도 있는데 당연히 무김치의 줄기인 줄 알았는데 맛을 보니 갓김치였어요.

 

 

 

이건 배추 겉절이입니다.

이것도 약간 짜긴 하지만 참기름을 넣었는지 고소한 맛이 나는 게 맛은 괜찮은 것 같아요.

 

 

 

요건 시원한 동치미, 은근히 백숙과 새콤한 물김치가 궁합이 맞지요.

 

 

 

풋고추입니다. 쌈된장에 찍어 먹으면 맛있지요.

 

 

 

드디어 닭백숙입니다. 역시 넓다란 그릇에 담겨져 있어요.

 

 

 

살점 한 번 떼어먹어봤는데요. 부드러우면서 약간 쫄깃거리는 맛도 있어요.

 

 

 

찹쌀죽 역시 부드럽고 괜찮네요.

 

 

 

그리고 누룽지죽은 따로 그릇에 담겨져 나와요.

 

 

 

한 그릇 담아서 먹어봤어요. 약간의 고소함이 느껴지면서 곁들이 반찬으로 나온 김치와 먹으니 술술 잘 넘어가네요. 김치들이 많이 짠데 비해 백숙이나 누룽지죽은 간이 안 되어 싱겁습니다. 이것만 먹으면 심심한 듯한데 김치와 먹으면 맞아요.

 

 

 

그렇게 식사를 마쳤어요. 우선 누룽지백숙 시켜 먹어보고 모자르면 다른 것도 시켜볼까 했는데, 4인이 먹는데도 누룽지죽은 다 먹지도 못했어요.

 

양은 그렇게 많은 것 같지는 않지만 막상 먹으니 배가 꽤 부르더라고요. 저희 집 식구들이 워낙 양이 적은 이유이기도 하겠지만요. 남은 건 포장도 되니 남겨도 문제 없고요. 어쨌든 배불리 먹을 수 있는 한끼 식사였던 것 같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시흥시 대야동 16-7 | 장수촌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