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일교차가 커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고요. 낮에는 봄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는 날씨입니다. 이맘때면 향긋한 봄내음 나는 봄나물 반찬들이 먹고 싶어지죠. 그래서 봄나물 중 하나인 냉이로 간단하게 냉이나물 무침을 하였어요.

 

 

 

 

냉이무침 만드는 법

 

재료

냉이 2.5줌, 굵은 소금

멸치액젓 1스푼, 다진 마늘 약간, 참기름 1스푼, 깨소금 1스푼

 

 

 

냉이입니다. 냉이 손질은 시든 잎 떼어내고요. 잔뿌리와 흙을 긁어냅니다.

 

 

 

그리고 깨끗이 씻어 놓아요.

 

 

 

다음 데칠 텐데요. 냄비에 물 넣고 끓으면 굵은소금 조금 넣고요.

 

 

 

씻은 냉이 넣어 데쳐주어요. 뿌리가 휘어질 정도로 데칩니다.

 

 

 

그리고 건져내고요. 찬물에 헹궈요.

 

 

 

데쳐서 물기를 짜니 양이 한주먹밖에 안 되네요. 여기에 양념을 하면 되지요.

 

 

 

냉이 맛을 살리기 위해 양념을 최소한으로 해서 한 번 무쳐봤어요. 보통 때 된장으로 자주 무쳐먹는데요. 이번에는 액젓으로만 간을 해봤습니다. 액젓 넣고요.

 

 

 

역시 냉이 맛과 향을 살리기 위해 다진 마늘도 아주 약간만 넣어주었습니다.

 

 

 

무친 후 참기름 넣고

 

 

 

깨소금 넣어 버무려주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간단 냉이나물무침이 완성되었습니다.

 

 

 

조리 과정에서 냉이향이 많이 줄여졌긴 한데 그래도 남아있는 냉이향과 맛만으로도 기분 좋은 봄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요.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