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파인애플은 보통 통조림으로 사다 먹거나 아니면 마트에 파는 슬라이스된 걸 사다 보니 직접 손질해서 먹는 경우가 드물어요. 그런데 이번에 과일 바구니가 들어 왔는데 파인애플도 들어 있었어요. 귀찮아도 손질해야 되겠지요. 파인애플 쉽게 자르는 방법입니다.

 

 

 

 

파인애플 손질법, 파인애플 예쁘게 자르는법, 껍질 까는법

 

 

싱싱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조금 더 놔두면 상하겠더라고요. 그래서 파인애플 얼른 자르기로~

 

 

 

일단 왕관처럼 생겼다 하여 크라운이라는 불리우는 잎이 달려있는 부분 자르고요.

 

 

 

밑둥도 잘라줍니다.

 

 

 

세워서 이 상태로 껍질을 밑으로 깎기도 합니다.

 

 

 

저는 등분으로 나눠서 깎아 보겠어요. 세운 상태로 반을 갈라 이등분으로 만들어주고요.

 

 

 

다시 반을 갈라 4등분으로 만들어주었어요.

 

 

 

그리고 가운데 딱딱한 심지 섬유질 부분을 잘라줍니다.

 

 

 

다음 등분을 한 번 더 나눴어요.

 

 

 

그리고 이제 껍질을 벗겨야 되겠지요. 썰어 놓은 파인애플 눕혀놓고 껍질과 과육 밑으로 칼을 집어 넣어 회 뜨듯이 저며 썰면 되는데요.

 

 

 

이게 힘들다면 일단 사방을 빙 돌아가면서 칼집을 주고요.

 

 

 

다시 세워 칼로 썰면 쉽게 껍질이 잘라져요.

 

 

 

그런 뒤 껍질 위에 과육 그대로 놓여져 있는 상태에서 한입에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면 됩니다.

 

 

 

한조각씩 빼먹기 쉽게 지그재그로 놓아줘도 되겠지요.

 

 

 

파인애플 자르기 은근히 귀찮기는 한데요. 그래도 이렇게 손질해서 썰어 놓은 파인애플을 밀폐통에 넣어 냉장고에 두면 먹을 때 쉽게 먹을 수 있어 좋답니다.

 

 

 

그런데 파인애플이 맛이 없네요. 이미 많이 익은 상태임에도 단맛도 별로 없고 그렇다고 싱싱하지도 않고요. 기껏 손질하고 맛이 없으니 기분이 별로인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