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달에 명태조림을 자주 먹었어요. 진짜배기 명태촌에서도 먹었고, 코다리 명가에서도 사 먹었어요. 이번에는 코다리 명가 다녀 온 후기입니다.

 

 

 

명태요리 전문점 한상차림 코다리 명가에요. 코다리 명가는 체인점이지요. 파주 운정 가람로, 와동동에 위치한 운정점입니다.

 

 

 

코다리 명가 메뉴로는 기본 메뉴인 매콤명태조림, 문어가 들어간 명태문어조림, 단호박과 돼지갈비가 들어간 단호박명태갈비, 그리고 시래기명태조림이 있었고요. 그외에도 다양한 메뉴들이 있었어요.

 

명태조림 종류의 경우 소(小) 중(中) 대(大)로 나뉘어 팔았는데요. 기본인 매콤명태조림의 경우 소(小)가 30,000원, 중(中)이 40,000원, 대(大)가 50,000원이었어요. 그리고 점심 특선으로 명태조림정식이 1인분에 10,000원이더군요.

 

 

 

저희는 명태조림 중(中)으로 주문했어요. 맵기는 조절 가능합니다. 약간 맵게 해 달라고 했어요. 밥은 돌솥밥으로 했습니다. 먼저 에피타이즈로 죽이 조금 나왔어요. 땅콩죽인데 고소하니 맛있더라고요.

 

 

 

다음 곁들이 반찬들이 차려졌어요. 반찬은 모자랄 경우 셀프바에서 가져다 먹으면 됩니다. 먼저 샐러드에요. 소스에 유자청을 넣었는지 새콤하고 향긋한 유자맛이 났어요.

 

 

 

동치미에요. 덜어 먹을 수 있게 그릇도 함께 나왔어요.

 

 

 

잡채에요.

 

 

 

그리고 전이에요. 조그만 전이 인원수대로 나왔습니다.

 

 

 

이건 장아찌인데 셀러리 장아찌인 것 같아요.

 

 

 

브로콜리무침인데 아삭했어요.

 

 

 

명태조림과 곁들여 먹을 삶은 콩나물이에요.

 

 

 

물김치

 

 

 

김이에요.

 

 

 

고추가 들어간 간장

 

 

 

영양 돌솥밥입니다.

 

 

 

그릇에 밥을 덜어내 놓고요.

 

 

 

물을 부어 뚜껑을 닫아 놓았습니다.

 

 

 

명태조림입니다. 큰뼈는 발라 주시더라고요.

 

 

 

빨간 명태조림, 위에 깨가 솔솔 뿌려져 있어요.

 

 

 

맛을 보니 약간 매운맛으로 시켰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맵기 정도가 좀 강했어요. 매운 것 잘 못 드시는 분들에게는 별로 맵게 안 느껴질지 모르겠지만 저는 좀 맵싸했어요.

 

 

 

그런데 밥과 함께 계속 먹다보니 맵기에 적응이 되었는지 그런대로 먹을만 했습니다.

 

 

 

콩나물과 함께 먹으니 매운 정도도 중화되는 것 같았어요.

 

 

 

그리고 명태조림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 김 위에 밥 한숟가락 넣고, 명태살을 양념에 묻혀 올린 다음, 고추 하나를 넣으면 맛있다고 해 그렇게도 먹어 봤는데, 김에 싸먹으니 그냥 먹는 것보다 더 괜찮았던 것 같아요.

 

 

 

그렇게 먹고 누룽지로 마무리하였습니다. 제가 단맛에 많이 길들여진 입이라 제 입에는 단맛이 좀 났으면 하고 아쉬움이 남더라고요. 이상 코다리 명가 명태조림이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