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집에 있는 못 쓰는 자투리천으로 작은 패브릭소품 하나를 만들었어요.
봉지에 싸여진 사탕이나 조화꽃을 담아도 괜찮을 패브릭 바구니에요.



만든지 꽤나 된 것인데요. 보기에 허술하기 짝이 없지만
그래도 제 손으로 만든 건 나름 애착이 가더라고요.




패브릭 바구니에 주름지꽃을 담은 모습이에요.




그럼 패브릭소품, 천바구니 한 번 만들어 볼께요.



자투리천으로 패브릭 바구니 만들기




겉감은 빳빳한 누빔지로 준비합니다.




천을 재활용하다 보니 보기가 밋밋해 천에 스티치 바느질로 세 줄 쭉 박았어요.
그리고 사다리꼴의 두 천의 양 옆선을 박음질하여 이어줍니다.




둥글게 재단한 천을 밑바닥에 연결합니다.




겉으로 뒤집으면 이런 모양이 되겠죠.




안감 역시 똑같이 재단합니다.




역시 사다리꼴의 두 천을 겹쳐 옆선을 바느질 하는데요. 단 창구멍을 남겨주시고요.




안감도 역시 동그란 밑판 연결해 바느질합니다.




둘레에 두를 프릴을 만들 텐데요.
바구니 둘레 길이의 2~3배의 천을 길게 재단하여 양끝을 이어 원통형으로 만듭니다.




세로로 반을 접어 줍니다.




주름을 넣어 줬어요.




이제 바구니 손잡이 만들 텐데요.
폭 3cm 정도의 기다란 천 3개을 준비하여 바이어스 싸듯이 접어 주루룩 박아줍니다.




바느질한 세 개의 천을 나란히 놓고 한쪽 끝을 바느질하여 고정되게 합니다.




손잡이의 모양이 어느 정도 빳빳이 유지되도록
휘어지는 가느다란 꽃철사를 이어놓은 세 개의 끈구멍 속으로 각각 집어 넣습니다.




꽃철사를 끼워 넣은 기다란 천 세개를 머리 땋듯이 꼬아주고
끝부분은 바느질로 고정시켜 줍니다.




바구니 형태의 겉면에 윗둘레에는 프릴을 두르고 그 위에 꼬아 만든 손잡이 고정시킵니다.




그 위에 안감을 겉과 겉이 마주보게 위에 놓고 윗둘레를 쭉 둘러박습니다.
그리고 안감에 창구멍 남겨 놓은 곳으로 뒤집어 창구멍 막으면 바구니 완성입니다.




조그만 바구니 완성되었어요.




조금 엉성하긴 한데요.
그래도 버리는 천으로 만든 재활용 아이템이라 더 뿌듯한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