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끔 소방차 싸이렌 소리만 들어도 무섭기도 합니다. 아마도 어릴 때 저희 집은 아니지만 이웃집에서 불이 난 장면을 목격해서일까요?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활활 타는 불길이 아직까지 눈에 선하네요. 그럼 이렇게 화재 발생시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그 대처법, 대처방안에 대해서 알아볼게요.


화재 발생 시 대처법, 불이 났을 때 대피 요령

119 신고는 필수


큰 소리로 불이 났음을 알리고 비상벨이 있을 경우 비상벨을 누릅니다.


아직 불길이 번지지 않은 작은 불씨의 경우 소화기가 비치되어 있다면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합니다.


입고 있는 옷에 불이 옮겨 붙었을 때에는 몸을 움직일수록 불은 산소와 결합하면서 더 커지게 되므로, 뛰지 말고 불이 붙은 부분을 바닥에 대고 뒹굴어 비벼서 끕니다.


대피할 때 문을 열기 전에는 항상 문에 온기가 있는지 확인하는데요. 문이 차다고 느껴지면 문을 살짝 열어 밖에 연기가 있는지 확인한 뒤, 연기가 없으면 문을 열고 나갑니다. 나간 뒤에는 항상 문을 닫습니다.


화재 발생시 타 죽는 경우보다 연기에 질식해 사망하는 경우가 더 많은데요. 연기는 가벼워서 위로 떠오르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연기가 차 있을 경우 바닥에 엎드려 안전한 곳으로 기어갑니다.

이때 고개를 숙인 채 수건에다 물을 쏟아 입과 코에 대고 대피하면 좋은데요. 만약 물수건이 주위에 없고 비닐봉지가 가까이 있을 경우 바닥에 있는 깨끗한 공기를 비닐봉지에 담아 공기가 새어나가지 않게 한 뒤, 봉지 안에 있는 깨끗한 공기로 호흡하면서 탈출합니다.


아파트 등 건물 화재시 중간층 이상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면 옥상으로 대피하고, 중간층 이하일 경우에는 아래로 대피하는데요. 그것보다 대처법은 화재가 일어난 층이 어디인지 확인하고, 위로 탈출할지 아래로 대피할지 정합니다. 그리고 대피할 때는 엘리베이터가 아닌 계단을 이용합니다.


불이 났을 때 상황 대처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화재 발생 위험은 우리 주위에 항상 도사리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전자제품을 많이 사용하다 보니 전기누전으로 인한 화재 그리고 가스 누출로 인한 화재, 조리시 부주의로 인한 화재 등 사고는 다양한데요. 이 모든 것이 조금만 안전에 유의한다면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평소에 불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