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마다 강력범죄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이러한 끔찍한 강력 범죄의 피해자는 남성보다 여성이 월등히 높죠. 여성들의 경우 절도에 성폭행에 살인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두려워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특히 늦게 귀가했을 때 여성들이라면 불안에 휩싸인 경험 한두 번 정도는 꼭 있을 테지요.

이처럼 상대적으로 약자라 할 수 있는 여성들, 아동들을 위해 안전행정부와 경찰청이 2013년 1월 1일 전국 미성년자 및 여성으로 확대 시행하는 안심 서비스가 있다고 합니다. 바로 SOS 국민안심서비스인데요. 어떤 서비스인지 한 번 알아보고 안심귀가를 위한 또 다른 스마트 안전 귀가 서비스에 대해서도 살펴보겠습니다.



SOS 국민 안심 서비스



SOS 국민안심서비스란?

납치, 성범죄 등 위험한 상황에 처한 미성년자, 여성이 휴대전화로 신고하여 경찰이 신고자의 위치를 자동으로 확인하고 출동하는 시스템입니다. 이 서비스의 특징은 범인 몰래 휴대폰으로 말없이 신고하더라도 경찰이 신고자의 신원과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SOS 국민 안심 서비스 가입 방법

미리 등록을 해야 하는 서비스로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 또는 경찰서를 방문하여 신청서를 작성하면 되는데요. 가입 완료 후 112를 단축번호를 지정하고 위급상황 시 미리 지정한 단축번호를 길게 누르기만 하면 자동 신고가 되어 경찰이 신고자의 신원과 위치를 확인하고 즉시 출동하게 됩니다.

실제로 위험에 처할 경우 112에 전화를 걸어 말로써 신고하기는 무척이나 어렵습니다. 그런 면에서 말없이 단축번호만 누르면 되니 두려움에 떨지 않고 신고를 하실 수 있는 것이죠. 이는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일반 구형 휴대전화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데요.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더욱 정확한 위치까지 피악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 안전귀가 서비스



그외 스마트 안전귀가 애플리케이션이 있는데요. 이는 안전행정부가 고령자나 어린이, 여성들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제공하는 무료 애플리케이션입니다. 목적지 및 보호자 연락처를 등록하면 이동 정보가 실시간으로 문자나 SNS로 보호자에게 전달되는 앱 서비스로 기능이 개선되어 목적지를 설정하지 않아도 예약시간 동안 앱을 실행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되었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앱 사용 중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긴급신고 버튼을 눌러 보호자에게 자동 연락을 할 수 있고, 청소년 통행금지구역 등 위험한 지역에 근접했을 경우 벨소리나 진동으로 알려주기도 하고요. 경찰서나 소방서, 병의원, 약국, 비상대피시설 등 생활 안전 시설물에 대한 정보도 알 수 있습니다.

스마트 안전 귀가 애플리케이션은 별도의 가입절차 필요없이 생활공감지도 사이트(www.gmap.go.kr)나 통신사별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요즘 세상 정말 무섭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올 정도로 매스컴을 통해서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사건사고들을 접하고 있습니다. 이 끔찍한 사건들이 먼 세상의 이야기가 아닌 바로 우리 주변에서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 문제인데요. 

그래서 여성들도 밤 늦게 다니기도 겁나고 아이들을 둔 부모들도 항상 걱정이죠. 이러한 불안을 떨치기 위해서, 위험한 순간을 대비하기 위해 위에서 설명한 SOS 국민 안심 서비스나 스마트 안전귀가 서비스를 이용하면 좋을 것 같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