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치냉장고에 넣어 두었던 조미오징어채, 밑반찬으로 무침이나 할까 하다가 '집밥 백선생'에서 오징어채전 하던 게 갑자기 생각이 나 전을 해먹기로, 방송을 보기 전까지는 오징어채로 부침개를 해먹어야겠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어요. 맛있다고 하니 한 번 만들어 봤어요.

 

 

 

술안주로 좋은 '집밥 백선생'의 조미된 오징어채 요리,

백주부 오징어채전, 진미채전 만들기 과정이에요.

 

 

 

 

'집밥 백선생' 백종원 조미 오징어채전 만드는 법, 진미오징어채전 만들기

 

재료

조미 오징어채, 부침가루, 물, 청양고추, 식용유

초간장▶간장, 식초, 고춧가루

 

 

 

조미오징어에요. 하얀 오징어채는 아니고 색깔이 불그스름해요.

 

 

 

먹기 좋게 갈기갈기 찢었습니다.

가늘게 찢기만 했지 짤막하게 잘라주지 않아 먹을 때 애먹었어요. 길이로도 잘라 주세요.

 

 

 

그리고 혹 딱딱할 것 같기도 해 물에 잠시 불렸어요.

 

 

 

다음 부침가루 넣고요.

 

 

 

물 좀 보충하실려면 하면 됩니다.

부침가루와 물의 비율은 1:1정도, 이때 불려둘려고 넣었던 물도 고려하셔야 됩니다.

 

 

 

그리고는 청양고추를 송송 썰어 넣어요.

 

 

 

팬에 식용유 두르고 한숟갈씩 떠서 부쳐주면 됩니다.

 

 

 

오징어채 부침개에 찍어먹을 초간장도 준비해 두었습니다.

간장이랑 식초랑 고춧가루 넣어 섞었어요.

 

 

 

이렇게 해서 오징어채부침이 완성되었습니다. 맛은 아무래도 조미오징어라 달작지근합니다. 한마디로 조미료 맛이 많이 나는 편인데요.

 

게다가 그걸 식용유 둘러 구웠으니 느끼할 수도 있는 맛, 아마도 취향에 따라 맛있어 할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는데요. 저는 후자 쪽이에요.

 

 

 

더구나 제가 오징어채 손질할 때 길이로 좀 잘라주어야 되는데, 그러지 못해 부침개를 먹을 때 오징어채가 쭉 늘어지는 게 먹기가 힘들었어요.

 

 

 

하지만 청양고추가 들어가니 맛의 느끼함도 잡아주고 맛의 중심을 잡아주네요. 청양고추는 꼭 넣어야 될 것 같아요. 거기에 간장이랑 식초, 고춧가루를 넣은 초간장에 찍어 먹으면 또 맛이 한결 나아집니다. 어쨌든 술안주로는 제격일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