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재활용에 대해서 관심이 많은데 의외로 그냥 버릴게 없는 것 같네요. 활용은 정말 무궁무진한 것 같아요. 그럼 오늘은 원두커피 찌꺼기나 오래된 커피원두 활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매끄럽고 윤기나는 바디케어와 기분좋은 목욕을 위해
분쇄된 원두커피 2~3스푼 정도를 거름망에 넣고 욕조에 담갔다가 꺼낸 후 입욕하면 원두커피에 떠 있는 지방성분인 기름층이 피부를 매끄럽고 윤기나게 합니다. 또한 은은한 커피향으로 기분좋은 목욕을 할 수 있으며 졸음 쫓는데도 효과적입니다.


냉장고, 옷장, 신발장 등 냄새제거
원두커피 찌꺼기를 각종 생활 속에서의 냄새 제거에 활용할 수 있는데요. 잘 말려서 냉장고나, 신발장, 옷장, 그리고 차 안에 놔두면 냄새제거에 효과적입니다. 또한 쓰레기통 안에 망사주머니를 달아 원두커피 찌꺼기를 넣으면 악취제거에 좋으며, 이외에도 악취나 벌레가 생기기 쉬운 곳에 원두찌꺼기를 뿌려두면 냄새도 막아주고 벌레가 생기는 것도 방지합니다.


식기, 프라이팬 기름때 제거
식기나 프라이팬의 기름때나 냄새 제거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데요. 먼저 식기의 기름때를 휴지로 닦아준 후에 원두커피 찌꺼기를 식기에 뿌린 다음, 수세미로 문질러 닦고 따뜻한 물에 헹구면 기름때도 제거되고 음식냄새도 제거되어 위생적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프라이팬 기름때는 프라이팬에 원두커피찌꺼기와 물을 넣고 끓여주면 기름때도 잘 빠지고 역시 여러가지 음식 잡냄새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거름으로 사용
원두찌꺼기는 단백질과 무기질이 풍부해 좋은 거름 성분이 되는데요. 벌레가 생기는 것도 방지하고 식물에 영양분도 공급하기 때문에 화분에 적당히 뿌리고 흙을 잘 섞어주면 몰라보게 식물이 잘 자랍니다. 커피원두 찌꺼기는 그 자체로도 유기질 함량이 매우 높아 훌륭한 퇴비가 될 수 있지만 염류 수치가 높기 때문에 토양과 9:1 비율로 혼합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얼굴 미백에 효과
원두커피 찌꺼기를 얼굴에 펴서 바르고 그 위에 거즈를 덮고 5분 뒤 떼어내면 얼굴의 번질번질한 기름기를 없애고 특히 피부미백에 효과가 있습니다. 팩 외에 원두커피가루를 물에 타서 세수를 해도 은은한 커피향과 아울러 얼굴 피부에 좋은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발냄새 방지에 효과
원두커피 찌꺼기를 망사주머니에 넣어 신발 속에 하루정도 넣어두면 습기제거에 효과적이어서 신발이 보송보송해지고 심한 발냄새를 없애주는 역할도 합니다.


재떨이에 담배불 끌 때 효용
재떨이에 원두찌꺼기를 바닥에 깔아두면 담배불을 끌때마다 찌꺼기가 타면서 그윽한 커피원두향을 즐길 수 있습니다. 게다가 젖은 커피찌꺼기는 자체에 습기를 머금고 있으므로 담배불이 잘 꺼집니다.


청소 시 묵은때 제거
싱크대나 세면대 등에 묻은 묵은때 제거에 효과적인데요. 청소할 때 원두커피찌꺼기를 천으로 감싸서 문지르면 묵은때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습니다.


흠집 난 갈색 가구를 말끔히
가구를 사용하다 보면 흠집 난 곳이 한두군데가 아니데요. 이럴때 오래되어 먹지 않는 커피가루를 뜨거운 물에 우려낸 후 솜으로 흠집난 가구에 묻혀주면 흠집이 일단 감춰져 눈에 잘 띄지 않습니다. 단 커피색에 맞게 갈색 가구에만 사용하세요.


집안 퀴퀴한 냄새 제거
실내에서 담배를 피어 담배냄새가 나거나 환기가 잘 되지 않아 퀴퀴한 냄새가 집 안을 진동할 때에 원두커피 찌꺼기를 말려서 집안 구석구석에 뿌려놓고 그 다음날 청소기로 빨아들이면 좋지 않은 냄새는 사라지고 온집안이 기분 좋은 커피향이 남아 상쾌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바늘을 녹슬지 않게 하는 효과
바늘의 쌈지 속에 원두커피 찌꺼기 말린 것을 넣어 두면 커피원두의 지방 성분 때문에 녹이 슬지 않아 바늘을 오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두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할 때는 습기가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바짝 말려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냄새 제거용으로 옷장이나 서랍장 신발장 등에 둘 때에 완전히 건조되지 않고 젖은 채로 사용하면 안에서 곰팡이가 번식하여 오히려 위생적으로 좋지 않은 결과가 일어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할 것입니다. 어쨌든 이제부터 원두커피찌꺼기나 오래된 커피원두 바로 버리지 말고 재활용은 필수이겠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