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절은 웃어른께 예의를 갖춰 인사를 하는 것으로, 우리 고유의  전통 인사법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요즘 격식에 맞게 큰절을 하는 경우는 많이 줄었지만 그래도 설날에 세배할 때, 조상님께 차례나 제사지낼 때, 문상할 때 등의 상황에 절을 하곤 합니다. 


무심결에 절을 하곤 하지만 절을 할 때 남자냐 여자냐에 따라 그리고 상황에 따라 손의 위치가 다른다고 합니다. 그럼 절을 할때 손의 위치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우리는 절을 하기 전후나 웃어른 앞에 서 있을 때 두 손을 앞으로 모아 잡죠. 이를 공수라고 하는데요. 공수는 공손하게 손을 맞잡는데, 두 손의 엄지손락을 엇갈려 끼고 나머지 네 손가락은 가지런히 붙여 포갭니다. 팔은 자연스럽게 내려 엄지 손가락이 배꼽에 닿을 정도의 위치에 둡니다.


여기서 두 손을 모을 때 평상시에는 남자는 왼손이 오른손 위로 가게 하여 절을 하고, 여자는 오른손이 왼손 위로 위로 가게 겹쳐 놓고 절을 합니다.


하지만 흉사일 때 즉 상가집에 문상할 때나 영결식장에서 절을 할 때에는 손을 평상시와는 반대로 남자는 오른손이 위로 가게 그리고 여자는 왼손이 위로 가게 하여 공수를 합니다. 이러한 흉사의 공수는 상을 당했을 때부터 우제가 끝날 때까지 합니다.


일반적으로 1년에 한 번씩 지내는 제사나 차례를 지낼 때에는 죽은 사람에게 제를 지내는 것이지만, 조상을 받드는 자손이 있다 하여 흉사로 보지 않아 절을 할 때 평상시와 같이 손 위치는 남자는 왼손이 위로, 여자는 오른손이 위로 가게 하여 절을 합니다.


절을 할 때 손의 위치, 공수하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런 형식들이 필요하겠냐 싶기도 하지만, 그래도 하나의 예의이고 전통이니 무시만 해서는 안될 것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